‘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킹메이커 활약 빛났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배우 김옥빈이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액션부터 승마까지 소화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14~15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에서 태알하(김옥빈 분)는 위기의 상황을 극복하고 타곤(장동건 분)을 왕의 자리에 앉히기 위해 나섰다.

태알하는 자신을 위협했던 샤히티의 아이를 가까스로 무찔렀다. 반란이 일어났음을 깨달은 그는 아사론(이도경 분)의 음모로 타곤도 위험에 처했다는 것을 직감했다. 이에 태알하는 타곤이 살아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그가 있는 산웅의 무덤으로 향했다.

그에게 가기 위해 태알하는 흰산의 전사들을 칼로 베기 시작했다. 독기 가득한 눈빛으로 처절하게 싸움을 이어갔고,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상황에서도 타곤을 걱정했다. 피로 얼룩진 채 서로를 마주한 타곤과 태알하는 부둥켜안으며 눈물을 쏟았다.

태알하는 왕이 되려는 타곤을 도와 간밤에 일어난 사건과 관련된 자들을 처단하기 위해 움직였다. 그는 신성 재판 때 읊어야 할 글을 탄야(김지원 분)에게 미리 건네 외우라고 지시했고, 탄야가 못하겠다고 망설이자 “순진한 눈빛 그만하라”라며 권력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 일깨워줬다.

이처럼 김옥빈은 그간 갈고 닦아온 수준급의 승마 실력을 마음껏 뽐냈을 뿐 아니라 고난도의 액션 연기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장동건을 왕으로 만들기 위해 그림을 그려나가는 전략가 면모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에 아스달을 움켜쥐기 위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