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박지우X제이블랙의 ‘韓댄스 파워’…몸치 이상윤의 대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박지우, 제이블랙 편.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서 멤버들이 댄스 사부 박지우, 제이블랙과 꾸민 화려한 무대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집사부일체’ 가구 시청률은 8.3%(이하 수도권 2부)로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갔다. 20~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집계한 2049 타깃 시청률은 3.1%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4%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 일일 제자 신성록이 댄스 스포츠의 일인자 박지우, 스트리트 댄스 세계 챔피언 제이블랙과 함께 댄스 콜라보 무대에 섰다.

멤버들은 댄스 콜라보 무대를 위한 연습을 이어나갔다. 신성록, 이상윤, 이승기는 댄스 스포츠, 육성재, 양세형은 스트리트 댄스 팀이었다. 댄스 스포츠 팀은 박지우 사부의 말에 따라 오프닝 무대가 될 ‘파소도볼레’는 이상윤이, ‘차차차’는 이승기와 신성록이 맡기로 했다. 이승기는 “멤버들 중 춤에 가장 자신감이 없는 상윤이 형이 제일 중요한 오프닝 무대를 맡았다. 예상 외다”라고 했다. 이에 박지우는 “내가 ‘댄서 상윤’이라는 슬로건 붙이게 해주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트리트 댄스 팀 육성재와 양세형은 몰입을 위해 암흑 속에서 춤을 추고 할렘 셰이크, 제이블랙을 상징하는 일명 ‘수박 먹기 춤’ 등 다양한 춤을 배워나갔다. 양세형은 과도하게 몰입해 “내 라이벌은 제이블랙”이라며 사부까지 도발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다음날 있을 댄스 콜라보 무대를 위해 촬영이 끝난 후에도 늦은 새벽까지 남아 연습했다. 다음날 역시 무대 직전까지 춤 동작을 반복해봤다. 하지만 긴장한 탓인지 연달아 실수를 해 더욱 무거운 긴장감이 맴돌았다.

이후 본격적인 무대가 시작됐다. ‘집사부일체’ 공식 몸치 이상윤이 가장 먼저 무대에 올랐다. 이상윤은 강렬한 눈빛을 선보이며 격정적인 무대를 완성했다. 이어 양세형과 육성재도 스트리트 댄스 무대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이승기와 신성록 역시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차차차’를 멋지게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박지우와 제이블랙이 무대에 올랐고, 멤버들과 함께 무대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엔딩 피날레 독무는 이상윤이 맡았다. 그야말로 몸치 이상윤의 변신이었다. 이상윤은 무대가 끝난 후 “다음 날을 기다리며 설레서 잠을 못 잔 건 진짜 오랜만이다. 그 대상이 처음 접해 본 댄스 스포츠였다는 게 놀랍다”며 “그 설렘이 오늘 무대에서는 짜릿한 희열로 바뀌었던 것 같다. 정말 못 잊을 경험”이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땀나는 노력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 공식 몸치 이상윤이 남다른 감회를 전한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이 11.4%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멤버들을 무대로 이끈 댄스 사부 박지우와 제이블랙은 “우리나라의 댄스 파워가 이 정도라는 거 기억해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무대에서 가장 고생한 댄서분들에게 박수를 부탁한다”라고 덧붙이며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