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미실의 정체는 솔비···설민석 “알맞게 출연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가수 솔비가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15일 방송된 ‘선녀들’에는 드라마 ‘선덕여왕’의 미실을 연상케하는 의문의 인물이 등장했다. 이에 가수 김종민, 강사 설민석, 방송인 전현무는 각종 인물들을 추측하며 게스트 확인에 나섰다.

미실의 정체는 바로 솔비. 멤버들을 만난 솔비는 자신을 “솔미실”이라고 소개했다. 설 강사는 “오늘의 키워드는 꽃, 벌, 나비”라고 설명했다. 그는 “때마침 솔비의 출연이 반갑다”며 “예술가의 측면에서 역사를 바라봤으면 했다”고 털어놨다.

설 강사는 솔비에게 “오늘의 주인공 모란꽃이다. 모란꽃 좋아하느냐”고 물었고, “모란봉은 들어봤다”는 그의 말에 당황했다. 전현무는 “우리 프로그램이 어떤 콘셉트인지 아느냐”고 따졌고, 솔비는 “오빠보다 내가 먼저 출연했다”고 반박했다.

솔비는 “내가 아는 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에 전현무는 “아는 선에서 한다는 게 너무 무섭다”고 밝혔다. 또한 김종민은 솔비의 출연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