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새끼’ 이상윤 “박수홍 母, 연기자 선생님으로 착각해 인사드렸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배우 이상윤이 어머니들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다.

15일 방송된 ‘미운 우리새끼’에는 이상윤이 출연해 어머니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이날 가수 김종국의 어머니는 이상윤에게 “잘생기고 똑똑한 친구가 들어왔다”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엄마들은 이상윤을 향해 ‘1등 신랑감’이라고 치켜세웠고,  그는 부끄러워했다.

한편 김종국의 어머니는 “이상윤을 우연히 만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상윤은 “당시 시사회장에 들어갔는데 어머니들이 게셨다”면서 “박수홍의 어머니와 눈이 마주쳤다. 낯이 익어 연기자 선생님으로 착각해 인사드린 적 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뒤늦게 생각해보니까 ‘미운 우리새끼’에 출연하는 어머니들이란 것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MC 신동엽은 “어머니 성함을 기억 못해서 박수홍 선생님이라고 말하는 거 아니냐”고 밝혀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