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1’ 정다경, “어떻게 불렀는지 기억도 안 날 만큼 열창”···애절한 무대 선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V-1’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비너스의 정다경이 더원 ‘사랑아’로 애절한 무대를 선보였다. tvN ‘V-1’에서다.

15일 방송된 ‘V-1’에서는 우주소녀의 연정, 정다경, 소나무의 하이디가 준결승전 무대를 펼쳤다.

정다경은 선곡 이유에 대해 “남자 노래를 좋아한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인만큼 감정이입이 잘될 거 같다”고 말했다. 그는 속 시원한 고음과 청아한 목소리로 흡인력 있는 무대를 선사했다. 노래가 끝난 후 MC 강호동은 “무대에 못 올라갈거 같다”고 털어놨다.

정다경은 “어떻게 불렀는지 기억도 안 날 만큼 열창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가수 제아는 “다경은 특별한 매력이 있다. 클라이맥스에 가서 제대로 된 소리가 나왔는데, 무대를 본 후 아직도 어안이 벙벙하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