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홍경민, 야구팀 응원 둘러싼 모녀 다툼에 “정말 행복한 고민”…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가수 홍경민이 재치 있는 비유와 촌철살인 멘트로 고민해결사의 면모를 뽐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홍경민은 “전영록과 박서진 사이에 딱”이라며 자신을 홍보한다. 또한 그는 “닭을 키워서 소를 사는 이야기가 떠올랐다”며 상황에 딱 들어맞는 절묘한 비유로 일침을 가하는 등 맹활약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곱 살 딸과 응원하는 야구팀이 달라서 고민인 40대 어머니의 사연이 공개된다. 홍경민은 한일전에 비견될 정도로 치열한 라이벌 구도인 두 팀의 상황에 대해 “반에서 1, 2등 하는 애들이 경쟁하는 것”이라며 ‘야알못’(야구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도 단번에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명해설자로 변신한다.

특히 홍경민은 유니폼을 챙겨 입고 나올 만큼 열혈 야구팬인 고민주인공이 라이벌 팀을 응원하는 딸 때문에 자신의 팀을 배신할 수 없다고 하자 다 알겠다는 듯이 의미심장한 눈빛을 교환하며 고개를 끄덕이는 등 공감을 표한다.

이처럼 모녀의 고민해결을 위해 앞장서던 홍경민이 “정말 행복한 고민”이라며 부러움과 질투심을 드러냈다고 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오는 16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