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나도 한때 엑소 멤버···현재 육아 휴직 중” 깜짝 발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런닝맨’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방송인 유재석이 과거 엑소 멤버로 활동했던 당시에 대해 깜짝 발언한다.

15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유재석은 커플 무대 벌칙자로 선정돼 가수 하하와 함께 커플 무대곡 제작을 위해 작곡가 임광욱을 찾는다. 유재석은 낯선 작곡가의 이름에 장난스레 의심스러운 눈초리를 보낸다. 하지만 그는 임광욱이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 공동 작곡, 엑소의 ‘tender love’ ‘Baby don’t cry’ ‘EL DORADO’ 등을 작곡한 이력에 “안심이 된다”며 박수를 보낸다.

유재석은 “내가 예전에 엑소 멤버로 활동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잠시 육아 휴직 중”이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한다. 그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엑소와 협업 곡을 발매하고 무대를 선보였다.

과연 엑소 멤버로 활동했던 유재석이 하하와 어떤 곡으로 커플 무대를 선보일 지 기대가 더해진다.

‘런닝맨’은 1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