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강아지들’ 양동근, 미모의 아내·세 아이·반려견 최초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플러스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 스틸컷. /사진제공=SBS

SBS플러스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에서 가수 양동근의 일상이 공개된다.

15일 방송되는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에는 힙합 대부이자 33년차 배우인 양동근과 함께 미모의 아내 박가람부터 일곱 살 양준서, 다섯 살 양조이, 세 살 양실로, 반려견 미키까지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아침부터 시작된 둘째 조이와 셋째 실로의 일상이 펼쳐져 보는 이들의 웃음을 터뜨리게 만든다. 또 둘째 딸 조이의 머리 묶기에 나선 양동근은 조이가 원하는 스타일을 완성하지 못해 진땀을 뺀다.

또 부쩍 자란 모습으로 TV에 돌아온 조이는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함께 여전히 귀여운 외모로 설렘을 유발한다. 평소 아이들의 스타일링을 하는 박가람은 집에서 미키의 미용까지 직접 해주며 남다른 손재주를 자랑한다.

양동근 가족이 8년간 키우고 있는 미키의 또 다른 사연이 펼쳐진다. 올해 열 살인 노견 미키는 차분하고 해탈한 듯한 모습으로 마음을 짠하게 만든다. 스튜디오 녹화 중 양동근은 미키가 유기견 출신임을 밝혀 궁금증이 더해진다.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은 15일 밤 7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