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홍자, 최진희에 “노래방서 ‘꼬마 인형’ 불러”···팬심 고백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부라더시스터’ 방송화면.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부라더시스터’에서 트로트가수 홍자가 트로트 가수 최진희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부라더시스터’에는 홍자가 최진희와 만나는 모습과 홍자 3남매의 중고 가구 거래 뒷이야기,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개그우먼 조혜련 8남매의 단합대회가 펼쳐졌다.

홍자는 평소 동경하던 최진희의 초대를 받아 설레는 마음으로 그의 집을 방문했다. MC 강호동은 “선배를 만나는 1분 1초가 영양분”이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만남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홍자는 최진희가 준비한 간식을 먹으며 그에게 오랜 팬임을 수줍은 듯 털어놓았다. 홍자는 “친구들이 노래방에서 ‘야다’ 노래 부를 때 저는 선배님의 ‘꼬마 인형’을 불렀다”면서 “엄마도 (선배님의) 너무 팬이셨다”고 말했다. 이에 최진희는 홍자와 함께 노래하며 즉석에서 미니 콘서트를 열자 MC 이상민은 “노래의 울림이 사람을 멈추게 한다”며 두 사람의 호흡을 칭찬했다.

최진희와 홍자는 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최진희는 홍자에게 “나도 6남매”라고 밝혔다. 이에 홍자는 “커 보니까 (형제가) 많을수록 좋은 것 같다”며 “영원한 내 편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진희는 홍자에게 “어머니 건강은 어떠시냐”고 물었고, 홍자는 “폐가 안 좋으셔서 한달 넘게 입원하셨다”면서 “(입원) 말씀을 안 하셔서 ‘엄마 놀러 와’라고 하면 외출증을 끊고 오셨다”고 이야기하며 속상했던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에 최진희는 “부모 마음이 자식 마음하고 다르다”며 입원 사실을 숨겼던 어머니의 마음을 대변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오빠가 산 중고 가구를 옮기는 데 끌려간 홍자와 여동생의 뒷이야기도 펼쳐졌다. 3남매는 영양도 보충할 겸 족발과 보쌈을 시켜 먹었다. 음식을 먹으면서 홍자가 오빠와 여동생이 “식성이 비슷하다”고 말하자 이들은 “닮았다는 말이 기분 나쁘다”며 현실 남매 다운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홍자 오빠는 “동생들이 있기에 짐 옮기는 것이 가능했다. 혼자선 못 한다”며 동생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모이기만 해도 시끌벅적한 조혜련 8남매는 단합대회를 시작했다. 이들은 준비 운동을 할 때도 서로 장난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하지만 다정했던 분위기도 잠시, 꼬리잡기와 짝 맞추기 게임이 시작되자 승부욕에 불타올라 인정사정없이 가족을 내팽개쳤다.

이어 ‘한돈’이 1등 상품으로 걸린 가족 노래자랑에서는 ‘부산 미스터 트롯’을 자처한 첫째 언니 아들과 둘째 언니의 아들이 숨겨왔던 끼와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두 형들에게 위기의식을 느낀 조혜련 아들은 ‘아나까나’를 조혜련과 함께 불러 모두를 폭소케 했다.

노래자랑을 마친 뒤 조지환은 하나뿐인 어머니를 위해 세족식을 준비했다. 조지환은 “발을 씻겨준다는 것이 의미가 크지 않느냐”며 “(어머니께) 한 번도 안 해드렸기 때문에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어머니 최복순 여사는 “찬물인가?”라며 분위기를 반전시켰지만 아들을 위해 순순히 응했다. 조지환은 발을 씻으며 “78년 동안 고생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담은 편지를 읽어 조혜련 가족을 뭉클하게 했다.

‘부라더시스터’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