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윤상, “이 분 보고 음악 배웠다”···최고령 가왕 탄생 예정?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매회 레전드 무대를 남기고 있는 4연승 가왕 ‘노래요정 지니’의 5연승 도전 무대가 펼쳐진다.

15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부터 이하이의 ‘한숨’까지, 절절한 발라드곡으로 연승을 이어가던 ‘노래요정 지니’는 지난 방송에서 워너원의 ‘에너제틱’ 선곡으로 화제됐다. 그는 점점 상승하는 실력과 센스 있는 선곡으로 ‘진화형 가왕’임을 입증했다.

‘노래요정 지니’의 무대를 본 판정단은 “회차가 계속될수록 실력이 는다”며 가왕의 실력에 박수를 보냈다. 방송인 신봉선은 “비혼주의였다가도 이런 노래를 들으면 사랑할 수 있겠다”는 평을 남겼다.

하지만 가왕전에 오른 복면 가수의 실력 또한 만만치 않은 상황. 가수 윤상을 비롯해 유영석, 김현철 등 작곡가 3인방은 새로운 가왕석 도전자의 정체를 확신하며 “이 분의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했다”며 존경심을 보인다. 이에 MC 김구라는 “최고령 가왕 탄생을 예감한다”고 거들며 긴장감을 더했다.

‘복면가왕’은 1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