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장동건, “폐허의 왕”···참혹한 피의 숙청 완성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이하 ‘아스달 연대기’)에서 장동건이 반란을 제압하기 위해 잔혹한 피의 숙청을 이뤄내면서 원치 않았던 폐허의 왕으로서 폭정을 시작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타곤(장동건 분)이 반란을 일으킨 아사론(이도경 분)을 비롯해 좌솔들, 대신전의 제관과 흰 산 전사들까지 초토화하면서, 광기서린 핏빛 정복을 완성했다.

타곤은 자신의 보랏빛 피를 보고 이그트란 사실에 경악한 아사론과 좌솔들을 향해 돌진했다. 그는 도망간 아사론을 제외하고 흰 산 전사들과 좌솔들을 모두 죽인데 이어 내공이 만만치 않은 샤하티의 아이들까지 모두 해치웠다. 그 시각 샤하티의 소녀에게 죽을 뻔했지만 역공을 가해 살아난 태알하(김옥빈 분)는 아사론의 반란임을 깨닫고 타곤에게 달려갔다. 그는 붉은 피와 보랏빛 피로 얼룩진 채 뛰어나온 타곤과 부둥켜안은 채 오열하며 서로의 생존을 확인했다. 이후 “이제… 다 끝났어”라는 타곤에게 태알하는 “난…처음부터 상관없었다?”라며 의지를 다졌다.

이때 타곤을 찾아 숲으로 온 대칸과 위병단은 타곤과 태알하의 모습에 경악했다. 타곤은 기토하(이호철 분)가 초승칼에 당해 위중한 상태라는 소식에 울컥하면서 “아스달의 오늘 밤은 오래도록 기억될꺼다!”라며 도망간 아사론을 잡기 위해 대신전으로 가자고 포효했다. 대신전 밖을 막으라고 명령한 타곤은 살벌한 눈빛을 드리운 채 대칸들 앞에 서서 위용차게 들어섰고, 제관들과 흰산 전사들을 향해 가차 없이 칼을 휘둘렀다.

하지만 타곤은 대신전이 일단락되고, 탄야(김지원 분)와 사야(송중기 분)가 무사하다는 말에도 아사론의 행방을 알 수 없어 불안해했다. 그때 뭉태(박진 분)가 입에 재갈을 물린 아사론을 짊어지고 와 바닥에 내려놨다. 타곤은 무언가 말하려는 아사론을 향해 갑자기 칼을 들더니 그대로 목을 베어버렸다. 그의 행동에 모두 놀라 얼어붙은 채 정적만 흘렀다. 타곤은 뭉태에게 위력을 가하며, 자신이 이그트란 말을 아사론에게 들어 죽을 줄 알면서도 아사론을 자신에게 데리고 온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뭉태는 힘이 세지지 않으면 소중했던 동무들한테 곧 죽기 때문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한참 뭉태를 바라보던 타곤은 그를 데리고 연맹궁으로 들어갔다. 이때 태알하가 우리 잘못이 아니라고 위로를 건네자, 타곤은 오히려 “신에게…잘못이란 건 없어”라며 결연하게 답해 태알하를 놀라게 했다. 이어 탄야와 사야, 좌솔들, 죽은 좌솔들을 대신한 장로들이 모두 모였다. 타곤은 대대(이황의 분)를 시켜 아사론과 다른 부족의 어라하들이 반란을 일으켰다고 읊었다. 또한 장로들이 연맹장이 연맹을 깨려하느냐며 불만을 터트리자, 타곤은 예상과 달리 뭉태를 시켜 이들을 청동봉으로 짓이겨버렸다. 표정의 미동조차 없던 타곤은 충격과 공포로 얼어 붙은 다른 사람들을 바라보며 천천히 일어났다. 타곤은 바닥에 튀어 있는 피를 보면서 “이런 거였지. 내가 그토록 가지 않으려했던 길…폐허…페허의 왕. 나 타곤!”이라고 비탄 섞인 속마음을 독백하며, 앞으로 더욱 공포스럽고 잔혹한 폭정을 예고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15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