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도티,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과 동행 “같은 소속사 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도티, 유규선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키즈 크리에이터 도티가 방송인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과 함께 한다.

14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도티가 출연했다.

이날 MC 전현무는 도티를 조회수 24억 뷰라고 소개했다. 이에 양세형은 수익을 물었고 도티는 “채널에 따라 수익이 달라지기도 한다”고 대답했다.

이영자는 “나는 애가 있는 것도 아닌데 왜 도티 채널을 구독하고 있는 거냐”고 도티의 팬임을 밝혔다. 송은이는 도티가 ‘초통령’이라고 밝히며 “초등학생이 존경하는 인물로 유재석 씨와 공동 3위”라고 했다. 도티는 “4위가 이순신 장군님인데, 농담으로 장군님을 이겼다고 말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도티의 매니저로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이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유규선은 “병재가 도티 회사로 들어갔다. 도티님도 방송 활도을 하는데 매니지먼트 인원이 없어서 제가 좀 챙겨야할 것 같아서 함께 하고 있다”며 “제보할 건 병재 말고 다른 분 매니저를 처음 하는 거지 않나. 걱정되서 저를 제보한다”고 말했다.

유규선은 도티를 만난 후 “어색하다. 거울을 보는데 내가 유병재로 보였다”고 어색하다고 말했다. 반면에 도티는 편한 얼굴로 “저 지금 되게 편하다. 규선 씨와 동갑이다. 나는 괜찮은데 규선 씨가 불편해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