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전여빈, 손석구와 파출소서 재회…새로운 인연의 시작

[텐아시아=우빈 기자]

‘멜로가 체질’ 전여빈, 손석구 /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전여빈과 손석구가 새로운 인연을 만든다.

14일 방송되는 ‘멜로가 체질’에서는 은정(전여빈 분)과 상수(손석구 분)가 파출소에서 재회한다.

앞서 촬영장에서 막무가내로 소리치던 상수에게 크게 한 방을 먹였던 은정. 서로 다신 보지 않을 것처럼 욕설이 난무하는 호통 배틀을 벌였던 이들은 어떤 이유로 파출소에 나란히 앉아있게 된 걸까.

공개된 예고편을 통해 은정의 심리에 변화가 생겼음을 예상할 수 있다. 늘 다정하기만 했던 환상 속 홍대(한준우 분)가 전과 같지 않았다. “나 좀 일으켜줘”라는 은정의 말에 “그냥 누워 있으라고! 왜 내가 없다고 그래? 이제 내가 필요 없어?”라며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늘 그랬듯이 그녀의 옆이나 바로 뒤가 아닌 건널목 넘어 앞서서 걸어가는 홍대. 그런 홍대만을 쳐다보며 길을 걷던 은정은 취객과 시비가 붙었다. 흥분한 취객이 은정을 공격하려고 할 때, 상수가 나타났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예상치 못하게 다시 얽히게 된 두 사람, 새로운 인연이 시작되는 걸까.

제작진은 “오늘(14일) 밤, 은정이 가장 견디기 힘든 시기에 상수와 다시 만나게 된다. 서로 좋지 못한 첫인상을 가지고 있던 둘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해 나갈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