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함소원♥진화, 이승기 ‘내 여자라니까’ 열창…키스 엔딩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후의 명곡’ 진화, 함소원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사랑 가득한 무대로 감동을 줬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는 진화, 함소원 부부가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로 사랑 가득한 무대를 보였다.

이날 함소원은 “남편이 연습을 많이 했다. 우리 부부의 강점은 사랑”이라고 강조했다.

진화는 “노래가 좋다. 노래 잘 못 한다. 잘하지 못해서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어떤 노래인지 아냐고 묻자 진화는 “동생이 누나를 좋아하는 노래 아니냐”라고 웃었다.

함소원과 진화는 ‘내 여자라니까’를 차분히 불렀고, 무대 중간 눈을 맞추며 사랑의 눈빛을 주고 받아 관객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특히 두 사람은 엔딩을 입맞춤으로 장식하며 박수를 받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