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장동건♥김옥빈, 피투성이로 포옹 ‘비통+애틋’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 김옥빈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과 김옥빈이 비통함과 애틋함이 뒤섞인 포옹을 나눴다.

14일 방송되는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타곤(장동건 분)과 태알하(김옥빈 분)가 피투성이가 된 채 서로를 뜨겁게 부둥켜안은 핏빛 포옹을 펼친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에는 얼굴이 피범벅이 된 타곤이 태알하를 보고 울컥하며 끌어당겨 포옹하는 모습이 담겼다더욱이 타곤과 태알하는 솟구치는 눈물을 떨구며 오열을 하면서도서로 눈빛과 시선을 맞춘 채 의미를 알 수 없는 미소를 보이는 등 두 사람만이 통하는 감정을 공유한다.

운명과 욕망야망과 권력까지 함께 다져온 ‘아스달의 동반자’ 타곤과 태알하가 격한 절규 속에서 핏빛 포옹을 나누면서두 사람이 눈물을 터트리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그 의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이그트라는 사실이 폭로되면서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타곤이 그동안의 천재적인 지략을 펼쳤던 것과는 달리짧은 시간 내에 상상을 뛰어넘을 만큼 변화한다며 아스달의 권력을 움직이는 타곤과 태알하두 사람의 격변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