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귀엽기도 하고 얄밉기도 한 캐릭터, 도전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 사진제공=사진제공 = 팬엔터테인먼트

배우 손담비가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처음 선보이는 매력을 발산한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 분)이 운영하는 까멜리아의 알바생 향미 역을 맡은 손담비의 인터뷰가 14일 공개됐다.

손담비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타 드라마와는 다르게 로맨스와 스릴러 그리고 휴먼 드라마의 요소를 모두 가지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는 그녀는 예상치 못한 상황들이 일어나는 과정들이 정말 재밌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향미에 대해 손담비는 겉으로는 맹하게 보이지만관찰력이 좋아 모든 것들을 다 알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아무 생각 없이 사는 것 같지만알고 보면 뛰어난 직관으로 옹산 사람들의 비밀을 속속들이 꿰고 있는 옹산의 비밀 탐지기이자 비밀 콜렉터라고 덧붙였다손담비도 이렇게 통통 튀는 향미가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맹할 때 보면 귀엽기도 하고어떻게 볼 때는 얄밉기도 한 여러 가지 매력을 갖고 있는 캐릭터라며 그동안 만나보지 못했던 역할이라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컸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인물을 연기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향미는 속으로 생각하기보다는 겉으로 표현을 많이 하고감정을 감추지 않고 바로 이야기한다대사가 많고 빠른데생각이 없는 표정을 지어야 하는 게 어려웠다는 손담비그래도 그 점이 향미의 매력이자 포인트이기 때문에잘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이어 향미가 하는 얄미운 짓에도 이유가 있고어떻게 보면 사랑받고 싶은 아이 같다그녀가 어떻게 어른으로 성장해 가는지 지켜봐주시면 좋겠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