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도티, 어마어마한 인기…매니저 “어떤 현장보다 힘들다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도티 / 사진제공=MBC

키즈 크리에이터 도티가 유명 아이돌급 인기에 행복을 만끽한다.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뜨거운 인기를 누리는 ‘초통령’ 도티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도티가 팬들의 환호에 손 하트로 답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강연을 위해 무대에 오른 그는 팬들의 뜨거운 환호와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이 가운데 도티가 강연 시작 전 절대 무대 아래로 내려오지 말라는 주의사항을 들었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알고 보니 이는 팬들의 안전을 위한 것으로, 만약 도티가 무대 아래로 내려오면 팬들이 갑자기 몰리면서 자칫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해 그의 뜨거운 인기를 짐작하게 한다.

도티 매니저 또한 “어떤 현장보다 도티 님 현장이 힘들대요”라며 도티에 대한 뜻밖의 소문을 폭로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도티를 보기 위해 몰린 어마어마한 인파에 입을 다물지 못하며 도티의 인기에 연신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도티가 정성 가득한 팬 선물에 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하는 가운데 매니저를 깜짝 놀라게 한 그의 인기 현장은 오늘(14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