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홍자 “친구들 ‘야다’ 부를 때 난 최진희 ‘꼬마 인형’ 불러”

[텐아시아=우빈 기자]

‘부라더시스터’ 홍자 / 사진제공=TV조선

트로트가수 홍자가 자신의 우상이었던 최진희와 만났다.

14일 방송되는 TV 조선 ‘부라더시스터’에서는 국민 트로트 가수 최진희와 ‘성공한 덕후’ 홍자가 만난 훈훈한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데뷔 35년 차 트로트계의 살아있는 전설 최진희는 “최근 트로트 열풍을 몰고 온홍자가 고맙고 기특하다”며 홍자를 집으로 초대했다. 홍자는 평소 존경하던 가요계 대선배와의 만남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홍자는 최진희와 만난 자리에서 “어머니가 선생님의 열렬한 팬이라 어렸을 때부터 선생님 노래를 듣고 자랐다”고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홍자는 “친구들과 노래방에 가면 친구들이 ‘야다’의 노래를 부를 때 저는 선배님의 ‘꼬마 인형’을 불렀다”고 이야기했고, 최진희는 반가운 마음에 홍자에게 노래를 청했다. 존경하는 대선배 앞에서 무반주로 노래를 해야 하는 상황에 홍자는 긴장했지만 열심히 노래를 불렀다.

최진희는 그런 홍자를 흐뭇하게 바라보다 즉석에서 같이 한 소절을 불렀다. 처음이지만 자연스러운 두 사람의 호흡에 두 MC와 조혜련은 놀라움을 드러냈고, 특히 조혜련은 “후배가 찾아와 존경하는 선배라며 ‘아나까나’를 불러준다면 무척 감동할 것 같다”라며 부러워했다.

또한 두 사람은 박성훈 작곡가와 트로트계의 아이돌 추가열과의 인연 등 여러 가지 공통점을 발견하며 끈끈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최진희는 홍자에게 “앞으로도 인연을 계속 이어가자”라고 말해 홍자는 기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