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러데이 하늘, ‘아육대’ 멍 때리기 우승자…훼방에도 흔들림 없는 집중력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육대’ 그룹 세러데이 하늘 / 사진=MBC 방송화면

그룹 세러데이의 하늘이 멍 때리기 스타가 됐다.

지난 12~13일  MBC에서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가 방송됐다.

이날 하늘은 ‘아육대’의 번외경기인 멍 때리기에 출전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하늘은 노라조 조빈의 각종 활약에도 끄떡없이 자리를 지키는 가하면, 연이은 탈락자 발생에도 묵묵히 멍 때리기를 멈추지 않았다.

특히 하늘은 얼굴에 미스트 뿌리기와 웃음 참기, 얼음 물고 오래 참기 등 각종 훼방 속에서도 독보적인 집중력으로 진행자 조빈을 포기하게 만들며 스트레이키즈 한, 트레이 재준과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하늘이 속한 세러데이는 오는 19일 세 번째 싱글 ‘IKYK’(I Know You Know, 아이 노우 유 노우)를 공개, 신곡 ‘뿅 (BByong)’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