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예린 “12년 함께 한 JYP 떠난다, 독립 레이블 설립” (전문)

[텐아시아=우빈 기자]

백예린/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백예

가수 백예린이 12년간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백예린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쉽게도 저는 이번 14일을 기점으로 JYP와 계약이 끝나게 됐다”며 전속계약이 종료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백예린은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12년이라는 긴 시간을 JYP에서 보내며 열심히 달려왔다”며 “때로는 부모님처럼, 때로는 선생님과 보호자 역할로 저와 올내 시간 함께 노력해주신 사장님, 이제는 서로 베프가 되기로 한 박진영 피디님. JYP 내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리고 저는 주변의 도움을 받아 독립 레이블을 시작해보려 한다”며 “혼자 무언가를 한다는 게 겁이 나기도 하지만 힘내서 좋은 것들 많이 들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백예린은 2012년 박지민과 함께 여성듀오 피프틴앤드(15&)로 데뷔해 ‘아이 드림(I Dream)’ ‘티가 나나봐’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특유의 음색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백예린은  ‘우주를 건너’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 등 솔로곡으로도 인기를 얻었다.

◆ 이하 백예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예린이에요!

갑자기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잘 지내고 계시나요? 아쉽게도 저는 이번 14일을 기점으로 JYP와 계약이 끝나게 되었습니다.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12년이라는 긴 시간을 JYP에서 보내며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지금까지 멋지고 소중한 기회들을 선물 받았고, 지금도 부족하지만 저라는 사람이 되기까지 많은 것들을 가르쳐주셨으며, 선물해주셨습니다.

때로는 부모님처럼, 때로는 선생님과 보호자의 역할로 저와 오랜 시간 함께 노력해주신 사장님, 이제는 서로 베프가 되기로 한 박진영 피디님, JYP 내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저는 주변의 도움을 받아 독립 레이블을 시작해보려 합니다! 오랜 시간을 함께 하여서 섭섭하고 아쉬운 마음도 들고, 혼자 무언가를 한다는 게 겁이 나기도 하지만, 힘내서 좋은 것들 많이 들려 드리고 싶어요!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예린 될게요. 보내주시는 응원과 사랑 늘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