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X기안 84, 포옹으로 화해 “미안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와 기안84가 화해했다.

13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네 얼간이의 ‘쁘띠 시언스쿨’ 2탄이 공개됐다.

이시언은 헨리와 기안84의 화해 코너를 마련됐다. 두 사람은 마주보며 서로의 손을 잡았다. 헨리는 “제가 가끔 장난을 너무 심하게 쳐요. 죄송해요. 제가 잘못했어요”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기안84도 “우리가 만난지 이제 3년이 넘었어. 우리가 알아갈수록 싸우고 한 게 내가 못나서 그런게 아닐까 생각해. 형 다운 모습을보였여야 했는데 너무 감정적으로 해서 미안해”라고 답헀다.

이어 헨리는 “친하다고 생각해서 장난치는 걸 알아줬음 좋겠어요. 형 존경해요. 제가 더 신경쓸께요”라고 사과했다.

기안84는 “내가 보기보다 소심해. 연락하는 사람도 별로 없어”라고 했고, 헨리는 “형이 외로워보여서 일부로 더 많이 까불었어요. 좋아하는 줄 알았어요”라고 했다. 두 사람은 1시간 가량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고, 포옹으로 마무리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