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17일 새 앨범 발표…“도전 욕구 불러일으킬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정동하./사진=뮤직원컴퍼니

밴드 부활 보컬 출신 정동하가 오는 17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한다.

13일 소속사 뮤직원컴퍼니에 따르면 앨범에는 타이틀곡 ‘이별을 노래로 만들어 보았습니다’를 비롯해 ‘밤이 두려워진 건’ ‘그게 너였어’ 등 총 6개 트랙이 수록됐다.

‘이별을 노래로 만들어 보았습니다’는 ‘사랑 그게 다 뭔데’를 시작으로 ‘네가 없으면 안 돼 왜 이제 와서 그딴 말을 해 이제는 사랑 사랑 사랑 널’이란 노랫말이 담겼다. 정동하는 이 곡을 비롯해 앨범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다.

소속사는 “정동하의 가창력과 음색을 담아내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며 “신곡들이 듣는 이들의 도전 욕구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동하는 앨범에 이어 오는 10월 11일부터 27일까지 구름아래소극장에서 9회에 걸쳐 ‘컬러 콘서트'(COLOUR CONCERT)를 개최한다.

공연은 각 회차 콘셉트를 달리해 평소 공연이나 방송에서 들을 수 없던 커버곡부터 미발매 곡까지 다채롭게 구성된다. 기존 발매곡 중 어쿠스틱 버전 등 새로운 편곡도 가미해 들려준다.

2005년 부활 9대 보컬로 데뷔한 정동하는 2013년까지 정규 앨범 4장에 참여하며 부활 역대 최장 보컬로 꼽혔다. 2014년 첫 솔로앨범 ‘비긴'(BEGIN)을 내며 홀로서기를 했다.

2012년부터 뮤지컬로 활동 영역을 넓혀 ‘요셉 어메이징’ ‘노트르담 드 파리’ ‘잭 더 리퍼’ ‘투란도트’ 등에 출연해 배우로도 입지를 굳혔다. KBS2 ‘불후의 명곡’과 MBC ‘복면가왕’ 등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라이브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라디오 진행자로도 활약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