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NCT 127, 양궁서 스트레이 키즈 꺾고 금메달…”응원해준 팬들 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 대회’ 영상 캡처.

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 NCT 127(엔씨티 127)이 양궁 금메달을 차지했다.

13일 방송된 ‘아육대’에서는 남자 양궁 결승전이 열렸다. 결승전에는 NCT 127과 스트레이 키즈가 진출했다.

첫 번째 주자는 NCT 127 마크와 스트레이 키즈 리노였다. 마크와 리노는 첫발로 각각 9점과 8점을 기록했다. 두번째 발은 마크 10점, 리노 9점이었다. 마크는 마지막 세번째 화살도 10점을 기록하며 총 29점을 기록했다. 리노도 10점을 쏘며 총 27점으로 추격했다.

두 번째로는 NCT 127 도영과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가 대결했다. 도영과 필릭스 모두 각각 9점, 10점, 9점을 쏴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마지막 주자는 NCT 127 쟈니와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였다. 쟈니와 현진은 첫발 모두 9점을 기록했다. 두번째 화살은 쟈니 10점을 기록했고 현진이 8점을 기록해 점수차는 4점으로 벌어졌다. 아홉번째 화살에서 쟈니와 현진은 9점을 기록했다. 마지막 화살에서 NCT 127은 8점을 기록해 금메달을 확정했다.

NCT 127은 응원해준 팬들에게 샌드위치를 주며 역조공을 펼쳤다. NCT 127은 “여러분 덕에 좋은 결과 있었다”며 고마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