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을 든 남자’ 김민재, ‘기품+수려’ 한복 자태…여심 자극 비주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민재./사진제공= 냠냠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민재가 추석을 맞아 명절 인사를 전했다.

김민재 소속사 냠냠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공식 SNS에 김민재의 고운 한복 사진과 추석 인사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재는 푸른빛이 감도는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있다. 수줍음이라는 꽃말을 지닌 작약 꽃을 지그시 바라보는 김민재의 깊은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민재는 “‘꽃파당’ 같은 즐거운 추석. 맛있는 거 많이 드시와요. 추석이 끝나면 ‘꽃파당’이 옵니다”라고 센스 있는 추석 인사를 건넸다.

김민재는 오는 16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 출연한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꽃매파(중매쟁이) 4인방과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극중 김민재는 성혼률 99%를 자랑하는 조선 최고의 사내 매파 마훈 역을 맡았다. 매훈은 수려한 외모와 사람 속을 꿰뚫어 보는 날카로운 관찰력을 지닌 캐릭터로, 겉으로는 차가워 보이지만 실제로는 여린 내면을 지녔다.

김민재가 출연하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이날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