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정체가 탄로난 장동건, 핏빛 복수 시작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 스틸./사진제공=tvN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장동건이 응집된 울분을 폭발시킨다.

지난 8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14회에서 탄야(김지원 분)는 대제관의 자리에 오른 뒤 타곤(장동건 분)을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이라고 공표했다. 하지만 타곤은 수많은 사람을 죽여 가며 철저하게 지켜온 극비이자 치부인 이그트란 사실이 연맹인들에게 밝혀졌다. 참된 권력자로 거듭나고자 피를 흘리지 않고 아스달 연맹을 온전히 지켜내려던 타곤의 야망이 단숨에 무너져 내린 순간이었다. 결국 타곤은 “다 당신들이 잘못한 거야. 난 정말 피로 물든 폐허 위에 서고 싶지 않았어. 죽이기 싫었다고”라며 울부짖었다.

이와 관련해 오는 14일 방송될 15회에서 장동건은 살벌한 눈빛과 격분의 협박을 가한다. 13일 공개된 스틸컷 속 타곤은 핏방울이 얼굴에 튀겨진 채 헝클어진 머리와 살기를 드러낸 눈빛으로 누군가를 노려보고 있다. 지금까지 연맹인들의 예쁨을 받기 위해 다정하고 인정 있는 모습을 보였던 타곤이 180도 다른 분위기를 드러내면서 앞으로 아스달에 몰려 올 폭풍전야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타곤이 이그트라는 사실을 아사론(이도경 분)과 좌솔들이 모두 알게 된 상황에서 혼자 산웅의 무덤에 있던 타곤이 어떤 결단을 내리게 될지 주목된다.

이 장면 촬영에서 장동건은 다소 산만한 상태에서도 홀로 눈을 감은 채 장면을 머릿속에 그리며 오롯이 몰입해 베테랑 배우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등장하는 다른 배우들과 연기합을 맞춰보면서도, 장동건은 별다른 의견교류 없이 정확하게 장면에 맞는 몸짓과 동선을 연결시켜 보는 이들을 환호하게 했다. 또한 장동건은 더 이상 절제할 수 없는 감정의 최고 정점이 터지는 분노의 순간을 밀도 높은 감정선으로 연기해 현장의 분위기를 압도했다.

제작진은 “타곤은 자신이 이그트란 사실 때문에 아버지 산웅에게 받았던 상처, 어쩔 수 없이 죽여야만 했던 이들에 대한 속죄라는 의미에서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으로 인정받는 것을 중요시했다”며 “이제 이그트라는 것이 폭로된 타곤이 과연 어떤 해결책을 모색하게 될지 타곤의 반격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아스달 연대기’ Part 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15회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