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 ‘복면가왕’, 가왕 ‘지니’도 인정 “도전자들 너무 막강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사진제공=MBC

오는 15일 방송되는 추석특집 MBC ‘복면가왕’에서는 파죽지세 4연승 가왕 ‘노래요정 지니’를 꺾기 위한 준결승 진출자 4인의 110대 가왕석 도전기가 공개된다. 판정단으로는 걸그룹 구구단의 미나, 나영과 그룹 엠블랙의 4차원 매력 미르가 함께했다.

추석특집인 만큼 더욱 풍성하고 화려해진 라인업에 더해 가왕 ‘노래요정 지니’는 “특집인 만큼 막강한 실력자들만 섭외한 것 같다”며 여느 때보다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가왕뿐 아니라 판정단도 연이어 등장하는 실력파 가수들의 무대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한 복면 가수는 1라운드 발라드 무대에서 보인 모습과 상반되는 트로트 무대를 구성지게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유영석은 정반대의 장르를 완벽 소화해낸 복면 가수에게 ‘장르 파괴범’이라는 별칭을 지어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구구단 미나와 나영이 ‘오랜 워너비’로 꼽은 거물급의 등장이 예고돼 화제를 모으고 있따. 그러나 2라운드 솔로 무대 후 판정단들은 “예상한 그분이 아닌 것 같다”고 추리를 뒤집었다고 해 그의 정체는 누구일지 주목된다.

가왕 ‘노래요정 지니’도 인정한 실력파 가수들의 솔로 무대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