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이진혁, 쌀롱 밝힌 비주얼…의욕 충만 ‘열정 인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언니네 쌀롱’ 이진혁. /사진제공=MBC

MBC 예능 ‘언니의 쌀롱’에서 인턴 이진혁이 열정 부자의 매력을 발산한다.

12일 방송되는 ‘언니네 쌀롱’ 2회에 김수용과 최현석이 의뢰인으로 출연하는 가운데 이진혁이 인턴으로 대활약을 펼친다.

쌀롱의 대표 한예슬은 “핫한 인턴 친구를 영입해왔다”며 이진혁을 소개했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우리 막내, 어떡하냐. 이게 웬 경사야”라며 매우 반겼다. 차홍은 “날씨가 좋은 줄 알았는데 진혁 씨 덕분에 여기가 화사했던 것”이라며 꽃미소를 지었다.

“정식 사원이 될 때까지 열심히 하겠다”며 당차게 각오를 밝힌 이진혁은 배우 이동욱과의 남다른 친분을 드러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조세호는 “이동욱 씨에게 진혁이 잘 챙겨달라고 전화가 왔다. 정말 애정이 많더라”며 두 사람의 친분에 놀라워했다.

이날 이진혁은 뷰티 어벤져스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꼼꼼하게 필기를 하는 등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패션룸에서는 직접 의상과 머플러, 안경 등을 착용하며 피팅 모델로 나서고 헤어룸에서는 미용보조까지 해내며 직원 못지 않은 열정을 뿜어냈다. 메이크업룸에서는 최현석을 위해 사진을 잘 찍는 자신만의 비법을 전수하며 즉석 포즈를 취했다.

조세호는 이진혁이 대활약을 펼치자 긴장하기 시작했다. 김수용은 조세호가 패션룸으로 주스를 나르자 “인턴이냐. (이진혁과) 역할이 바뀐 것 같다”고 놀렸다. 홍현희 역시 “둘이 역할이 바뀐 것 같다”며 디스해 조세호에게 굴욕을 안겼다.

‘언니네 쌀롱’은 스타의 의뢰를 받은 전문가들이 프라이빗한 살롱에 모여 머리부터 발끝까지 변신시켜주는 2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한예슬과 한혜연, 차홍, 이사배, 조세호, 홍현희 등이 함께 한다. 12일 오후 10시 1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