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시언X성훈X기안84X헨리, 맨몸까지 맡기는 속살 우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시언, 성훈, 기안84, 헨리의 목욕.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네 얼간이’ 이시언, 성훈, 기안84, 헨리가 목욕을 통해 우정을 키워간다.

오는 13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네 얼간이는 이시언이 20대 초반 군인 시절 추억이 담긴 철원 와수리에 있는 목욕탕을 찾는다. 반가운 장소에 방문한 이시언은 “15년 전, 와수리에 있었는데”라고 운을 떼며 추억담을 털어놓았다. 멤버 전원이 만족할 만큼 즐겁고 유쾌한 시간이 펼쳐지며 시선과 배꼽을 강탈할 목욕 타임을 가졌다.

이들은 본격적으로 알몸으로 우정을 다지기 위해 현실 친구들끼리만 할 수 있다는 진솔한 ‘탕 속의 토크’를 진행했다. 성훈과 이시언의 여행 소감을 비롯해 기안84의 털털함 가득한 기행까지 이어진다.

등을 내어주고 서로의 때를 밀어주는 훈훈한 시간도 이어졌다. 헨리의 등을 본 기안84은 말문이 막힐 정도로 놀랐다. 이시언은 성훈의 세신 서비스에 대만족했다.

기안84와 헨리는 알몸 상태에서도 서로를 친형제처럼 챙겨주는 훈훈함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앞까지 챙겨주는 섬세한(?) 배려로 남다른 우정을 과시하며 브로맨스를 뽐냈다.

네 얼간이의 뜨거운 목욕은 오는 13일 오후 10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