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여자보다 예쁘네…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포스터. /사진제공=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의 장동윤이 치명적 매력의 여장남자 전녹두로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오는 30일 처음 방송되는 ‘조선로코-녹두전’의 제작진은 12일 발칙하고 도발적인 전녹두로 분해 설렘을 자극하는 장동윤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을 원작으로 하는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펼쳐지는 색다른 청춘 사극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앞서 공개된 티저 포스터와 캐릭터 영상에서 장동윤은 꽃비주얼을 장착한 과부로 변신해 뜨거운 반응을 불러모았다. 이날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도 화사한 미모를 뽐낸다. 곱게 쪽진 머리에 분첩과 손거울을 든 녹두의 단아한 얼굴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하지만 시선을 내리면 푸른 철릭을 입고 있는 녹두. 과부로 변신 중인 그의 언밸런스한 매력이 흥미를 더욱 유발한다.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과부로 변장해 금남(禁男)의 구역에 입성하게 되는 전녹두를 연기한다. 비상한 머리와 출중한 무예 실력을 갖춘 ‘상남자’ 녹두가 과부로 변장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세상 까칠한 예비 기생 동주와의 로맨스 케미도 기대된다. 각기 다른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들어선 녹두와 동주가 어떤 인연을 맺으며 이야기를 풀어낼지 궁금증을 높인다.

‘조선로코-녹두전’ 연출을 맡은 김동휘 감독은 “장동윤은 성실하고 스마트한 배우다. 녹두를 연기하기 위해 연기, 승마, 액션, 춤부터 여성스러운 몸짓까지 연습하며 성장을 거듭, 늘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귀띔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시작하며, 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