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백진희, 푸드 예능 도전…서툰 모습도 ‘깜찍’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맛남의 광장’ 티저 캡처

SBS 추석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 백진희가 처음 겪는 ‘주문 대란’에 당황한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 신메뉴를 개발해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3일 첫 방송에 앞서 ‘맛남의 광장’의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백진희는 백종원, 양세형, 박재범과 한 차에 탑승해 자연스러운 케미로 예능에 적응해나간다. 백진희는 휴게소에서 영동군의 특산물인 옥수수를 활용한 메뉴를 담당하게 됐다. 그는 옥수수를 꼬치에 꽂던 중 나무 꼬치를 부러뜨려 놀라기도 하고 처음 겪는 주문 대란에 당황하기도 하면서 귀여운 면모를 보인다.

드라마 ‘죽어도 좋아’ ‘식샤를 합시다3’ ‘저글러스’ ‘미씽나인’ ‘내 딸, 금사월’, 영화 ‘무서운 이야기2’ ‘뜨거운 안녕’ 등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해온 배우 백진희가 새롭게 푸드 예능프로그램에 도전,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게 궁금해진다.

‘맛남의 광장’은 백종원과 함께 ‘3대천왕’ ‘푸드트럭’ ‘골목식당’을 연출한 이관원 PD가 연출했다. 오는 13일 오후 8시 4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