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양궁 은메달리스트 트와이스, 금메달 도전…신설종목 ‘배그’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육대’ 촬영 현장. /사진제공=MBC ‘아육대’

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가 트와이스, 레드벨벳, NCT 127 등 한류스타 아이돌들의 진검승부를 예고했다. 비주얼 맛집 양궁부터 신설 종목 E스포츠 등 다양한 종목에서 금메달을 차지하기 위해 승부욕이 폭발한 아이돌들의 대결은 명장면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12일 오후 4시 40분 방송되는 ‘아육대’에서는 비주얼 아이돌 멤버들이 출전하는 양궁과 새롭게 신설된 종목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번외 경기인 ‘멍 때리기’ 등 다양한 대결이 펼쳐진다.

‘2019 설특집 아육대’ 양궁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트와이스는 다시 한번 양궁에 출전해 금메달에 도전할 예정이다. 트와이스 멤버들은 금메달을 위한 각오를 보여주기라도 하는 듯 ‘여전사’로 변신했다. ‘헝거 게임’ 복장으로 등장한 트와이스는 시선을 집중시켰다.

오마이걸, 우주소녀, 러블리즈가 이에 맞선다. 오마이걸은 전직 금메달리스트로 양궁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우주소녀와 러블리즈 또한 ‘아육대’ 양궁을 위해 엄청난 노력을 했다고 한다. 과연 양궁 여신의 자리는 누가 차지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아육대’ 정식 종목으로 채택 후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신설 종목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도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서바이벌 슈팅게임’인 만큼 상대편을 많이 죽이는 선수보다 끝까지 살아남는 선수가 승리하는 룰으로 52명의 선수 중 과연 E스포츠 초대 금메달리스트는 누가 될지 주목된다.

경기 중 수류탄 조준에 실패해 자살을 할 뻔한 선수, 장비 획득에 실패해 ‘맨몸’ 캐릭터로 돌아다녀 현장을 민망하게 한 선수, 한명도 죽이지 않았지만 잘 숨어있던 덕분에 최후의 4인으로 살아남은 선수 등 다양한 명장면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번외 경기 ‘멍 때리기’는 노라조 조빈과 함께 한다. 조빈의 진행 아래 졸거나 웃으면 탈락하는 룰으로 아이돌들의 ‘포커페이스’ 비주얼 감상 타임이 펼쳐진다. 조빈을 당황 시킬 만큼 ‘멍 때리기’ 최강자들이 다수 등장했다.

이번 ‘아육대’는 12~13일 오후 4시 40분부터 본방송 중 실시간 댓글 창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팀에게 응원 댓글을 남긴 시청자 중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