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김응수 “이정재와 닮은꼴…‘보좌관’서 父子지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김응수(위), 유재석. /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김응수 활약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12일 방송되는 ‘해투4’는 ‘명품 배우 선물세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믿고 보는 명품 배우 김응수, 김상호, 박해수, 이창훈이 출연해 추석 선물세트보다 더욱 알찬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코믹과 악역을 모두 섭렵한 연기 본좌 김응수는 내공 있는 연기력만큼 거침없는 예능감을 발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김응수는 자신만의 술값 계산법으로 ‘해투4’ MC들의 서열을 나눠봤다. 김응수는 “만약 유재석과 술을 먹는다면 100% 유재석이 술값을 내야 한다. 전현무와는 반반 부담, 조세호와 먹는다면 내가 전부 내야한다”고 선언했다. 이에 이유를 묻는 MC들의 질문에 김응수는 “버는 만큼 내는 것이 이치다. 유재석이 나의 후배지만, 돈에 관해서는 선배”라며 소신껏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이 이정재와 닮은꼴이라고 밝힌 김응수와 이정재가 아닌 남희석과 닮았다는 MC들의 팽팽한 의견 대립이 웃음을 더했다. 김응수가 “보좌관에서 이정재와 부자지간으로 출연하고 있다. 우리 둘은 닮은 외모만큼 케미도 좋다”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하지만 MC들은 김응수와 남희석의 연결고리를 찾아내기 시작했다. 과연 김응수와 남희석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김응수는 “당장 내일이라도 은퇴할 수 있다”고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기도 했다. 김응수가 이러한 고백을 하게 된 예상 밖의 이유가 있다고 해 궁금증이 높아진다.

‘해투4’는 1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