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톱’ 하하·장윤주·유세윤·스윙스·김원중, ‘사이다’ 고민 해결사 군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고스톱’ 하하(왼쪽부터), 김원중, 장윤주, 스윙스, 유세윤./사진제공=JTBC

어른들의 현실 고민에 단호하면서도 시원한 답을 제시할 ‘사이다’ MC 군단이 온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JTBC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GOSTOP’(이하 ‘고스톱’)에 하하, 장윤주, 유세윤, 스윙스, 김원중이 MC로 출연한다. 여러 커뮤니티를 가득 채우는 연애, 결혼, 일, 사회생활 등 어른들의 고민에 대해 ‘경험치 만렙’의 MC들은 솔직하고 가감 없는 의견을 전하며 문제적 사연들에 대해 소신 있게 정답을 함께 찾아 나가게 된다.

최근 진행된 ‘고스톱’ 녹화에서 MC들은 자기소개를 닉네임으로 하는 등 시작부터 애드리브를 시도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베테랑 MC이자 평소 친분이 두터운 하하, 장윤주, 유세윤은 틈날 때마다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고민 사연을 대할 때는 예리하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해 진중한 면모를 보였다. 레게와 힙합의 대표주자인 하하와 스윙스는 첫 만남에서 서로에게 강한 기대와 호기심을 보였으며, 틈틈이 특유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보여 환상의 호흡을 만들어냈다.

또 하나의 주목할 조합은 모델 선후배이자 절친인 장윤주와 김원중. 김원중의 결혼식 축가를 부르는 등 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지닌 장윤주는 “내가 사랑하는 후배”라고 소개하며 녹화 내내 격려하고 챙겼다. 그리고 김원중은 장윤주에게 바짝 군기 잡힌 모습을 보이다가도 짓궂은 농담을 던져 분노하게 하는 등 장윤주를 들었다 놨다하며 숨겨진 예능감을 여과 없이 표출했다.

MC들은 100% 공감 가는 이야기부터 경악을 금치 못할 독특한 고민까지 여러 문제적 사연들이 공개되자 웃기도 하고 야유를 보내기도 하며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고스톱’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5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