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개봉 첫날 24만↑…마동석을 뛰어넘는 마동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개봉 첫날 2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개봉 첫날인 지난 11일 하루 동안 24만4194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동시기 개봉작인 ‘타짜: 원 아이드 잭’과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등 화제작이 쏟아진 추석 극장가 대전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러한 성적은 ‘MCU’(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라 불리는 마동석의 세계관이 담긴 최고 흥행작으로 2017년 추석 개봉 당시 누적 관객수 687만 명을 기록한 범죄 액션 영화 ‘범죄도시'(16만4399명)와 2019년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관심을 더했던 ‘악인전'(17만5397명)의 오프닝 스코어까지 가뿐히 제친 기록이라서 마동석을 누른 마동석의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할만하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강력 범죄자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한다’는 원작 드라마의 색다른 세계관을 바탕으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스펙터클한 스케일을 선보인다. 여기에 마동석과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이 나쁜 녀석들로 한 데 모여 차진 팀플레이와 케미까지 전한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호송차량 탈주 사건으로 탈출한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