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태진아, “좋은 추억이었다”···子 이루와 특별한 하루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아빠본색’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에서 가수 태진아 부자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태진아는 팔을 다친 아들 이루의 기분전환을 위해 특별한 나들이를 계획한다. 태진아는 이루와의 추억이 깃든 서울 영등포구 한강에서 ‘선상 바비큐’를 즐긴다. 그는 남들에게는 쉽게 할 수 있는 바비큐지만, 지금껏 바쁘게 살면서 아들과 바비큐 한번 제대로 못해봤다고 털어놓는다.

태진아는 다친 아들에게 “오늘은 모든 걸 다 해주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친다. 하지만 바비큐 준비를 직접 해야 한다는 직원의 말에 태진아는 곤란해하며 이내 귀찮아한다. 고기를 직접 굽겠다던 태진아는 고기에 소금을 가득 뿌려 이루를 당황케 한다.

두 사람은 이루의 결혼에 대해 이야기한다. 태진아는 얼마 전 아내가 “생일 선물로 이루가 장가가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던 일화를 공개한다. 이루는 “내가 결혼하면 손주가 누구 성격을 닮았으면 좋겠는가?”라고 묻자 태진아는 “내 성격을 닮으면 좋겠다”고 답한다. 이에 이루는 “그러면 결혼을 안 하겠다”고 선언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한 이들은 요트를 타며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 이루는 “어릴 때 아버지와 함께하지 못한 시간을 방송을 통해 보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해 태진아를 뭉클하게 한다. 추억에 젖은 부자는 두 사람에게 의미 있는 노래인 ‘옥경이’를 함께 부르며 훈훈함을 자아낸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태진아는 “너무 좋은 추억이었다”며 북받치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아빠본색’은 오는 1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