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문성민, 첼시 로버스 위해 일일가이드 변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배구선수 문성민이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를 위해 일일가이드로 변신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한국으로 전지훈련을 온 첼시 로버스가 문성민의 안내에 따라 트레이닝 센터인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를 둘러본다.

지난 방송에서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 김수로는 새 시즌을 앞두고 전술 보강과 체력 단련을 원하는 선수들을 위해 한국 전지훈련을 마련했다. 첼시 로버스가 머물게 된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는 문성민이 소속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숙소이자 훈련과 재활, 연습경기가 가능한 시스템을 갖춘 곳이다.

첼시 로버스 선수들은 문성민의 안내에 따라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의 관람을 시작한다. 선수 전용 짐 보관 공간부터 물리 치료 시설, 산소치료기와 재활 훈련이 가능한 수중 치료실까지, 상상을 초월하는 시스템에 선수들과 보드진이 넋을 잃는다.

산소치료기는 2006년 축구선수 웨인 루니가 부상을 당했을 때 재활을 도운 프로그램이다. 이에 스포츠 해설가 박문성은 “대체 이런 기계는 얼마인지 너무 궁금하다. 할부는 되느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낸다.

선수들은 호텔을 방불케 하는 숙소에서 감탄을 금치 못한다. 이들은 넓은 거실과 아늑한 침대, 쾌적한 화장실이 갖춰진 공간에 믿기지 않는 듯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다.

그중 선수들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것은 따로 있다. 라커룸을 둘러보던 박문성은 선수들이 유독 한 물건에 관심을 보이자 “영국은 비가 많이 오니 이런 게 있으면 좋을 것 같다”며 공감했다고 해 대체 어떤 물건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오는 13일 밤 10시 2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