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돈 스파이크, 바이올린 연주자 출신 탈북민과 합동 연주 선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탈북민과 함께 합동 연주를 선보인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이만갑’에는 북한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한 탈북민이 출연한다. 그는 음악 예술이 북한에서 주목받는 분야지만, 그 이면에 가려진 충격적인 현실에 대해 증언한다. 또한 탈북민은 탈북하던 중 목숨이 위태로웠던 순간에 악기 연주로 위기를 피했다는 영화 같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지난 방송에서 축하 공연을 펼쳤던 돈 스파이크가 다시 출연한다. 그는 탈북민과 함께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와 화려한 바이올린 음색이 어우러진 특별 무대를 뽐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해진다.

이만갑’은 오는 15일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