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뭐 볼까] TV조선 ‘뽕 따러 가세’부터 MBN ‘송해야 고향가자’까지···종편의 어르신 ‘취향저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뽕 따러 가세’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종편 채널들이 어르신들의 취향 저격에 나선다. 민족의 대명절 추석 분위기에 맞춰 옛 시대를 돌아보며 추억을 회상한다.

오는 12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에서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방송인 붐이 전국에서 모신 어르신 300명과 함께 ‘뽕따세 칠순잔치’를 펼친다. 붐은 제작진에게 “일 한 번 크게 벌이자”며 ‘가족 화합’ ‘효도 선물’ ‘흥 잔치’라는 세 가지 목표를 걸고 ‘대국민 칠순잔치’를 기획했다고 한다.

송가인과 붐은 시청자가 보낸 애틋한 사연의 어르신 300명을 선정, 5성급 호텔을 잡아 어르신들의 생일잔치를 준비한다. 또한 두 사람은 경남 김해, 경북 포항, 충남 아산, 전남 완도 등 각지에서 찾아온 어르신들을 위해 스테이크 코스 요리부터 마음을 위로할 수 있는 무대까지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

좋은 취지에 동감해 발 벗고 나선 ‘축하사절단 5인’이 가세하면서 잔치의 품격을 높인다. 영원한 오빠 김원준, 일곱 살 손자부터 칠순의 어르신까지 방방 뛰게 만든 디바 박민경, 히트곡 메들리로 가족들의 떼창을 이끌어낸 코요태의 신지, 송가인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한달음에 달려온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의 홍자, ‘우주 대스타’로 불리는 박상철이 그들이다. 개성 넘치는 라인업으로 ‘뽕따세 칠순 잔치’를 더욱 흥겹게 꾸민다.

송가인은 어르신들을 위해 예정에 없던 댄스도 선보인다. 그는 붐, 박미경과 함께 ‘이브의 경고’를 열창한다. 또한 5인의 축하사절단과 함께 ‘달타령’을 부르며 무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채널A ‘리와인드’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13일 오후 9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는 추석을 맞아 지금까지 방송된 연도 중 최고의 투자를 선정한다.

‘리와인드’는 매회 특정 연도를 지정해 당시 실제로 있었던 사회, 문화, 경제 등의 이슈에 투자하며 리워드를 쌓아가는 타임슬립 게임쇼다. 방송인 김성주가 진행을 맡고 개그맨 박명수, 가수 김종국, 하하, 이지혜, 뮤지, 개그맨 양세찬, 블락비의 박경, 래퍼 김하온, 에이프릴의 진솔이 출연한다.

출연진은 앞선 방송에서 1999년의 부동산 투자부터 2009년의 휴대전화 대리점 운영까지 다양한 분야에 투자했다. 이 과정에서의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시대별 출연진이 겪었던 에피소드들이 다시 한번 펼쳐지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MBN 추석특집 ‘송해야 고향가자’ 스틸컷. /사진제공=MBN

MBN은 추석 특집으로 원로 방송인 송해의 인생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11일과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2부작 다큐멘터리 ‘송해야 고향가자’는 올해 아흔셋인 송해 선생의 인생 이야기를 통해 남북 분단이 빚어낸 한 인간의 희망과 비애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황해도 재령 출신인 송해는 1953년 월남 이후 단 한 번도 고향에 가지 못했다. 그의 인생을 통해 70년간 얽히고 설킨 남과 북의 연대기를 들여다본다. 또한 그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결성된 ‘송해 고향 보내기 팀’의 활약도 펼쳐진다.

1부에서는 개그맨 박성광이 특수 분장을 이용해 30대 송해로 변신한다. 송해는 KBS ‘전국 노래 자랑’ 현장부터 무대 뒷이야기, 지난해 세상을 떠난 아내의 산소에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까지 그동안 보지 못했던 일상을 선보인다.

2부에서는 후배 연예인들이 송해의 고향땅 밟기 프로젝트를 위해 모인다. 박성광, 개그맨 엄용수,가수 한여름 등이 출연한다. 과연 이들은 프로젝트에 성공할 수 있을까.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