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골목식당’ 본방 보다 알몸으로 오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편. /사진제공=SBS

래퍼 쌈디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열혈 시청자임을 인증했다.

11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열여섯 번째 골목인 ‘부천 대학로’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된다.

지난주 방송에서 닭칼국숫집은 소통 불가의 시간을 거쳐 백종원에게 양념장 특별 강의를 받았다. 사장은 일주일간 연구 끝에 완성한 얼큰 닭칼국수 양념장으로 본격적인 점심 장사에 나섰다. 그러나 장사 모습을 관찰하던 백종원은 사장의 반복되는 실수에 “저렇게 하지 말랬는데”라며 표정이 굳어졌다.

결국 점심 장사 후 닭칼국숫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사장의 장사 모습에 실망감을 드러내며 “테크닉은 늘었지만 마인드는…”이라며 질책해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어 백종원이 방문한 가게는 중화떡볶이집이다. 사장들은 그간 연구한 떡볶이뿐만 아니라 잘 어울리는 사이드메뉴 튀김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이색 비주얼의 이 튀김을 보고 미소를 지었는데 이 튀김의 정체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롱피자집의 신메뉴 ‘백종원피자’를 맛보기 위해 2호 손님 래퍼 쌈디와 작곡가 겸 프로듀서 코드쿤스트가 등장했다. 스웩 넘치는 특별한 손님들의 방문에 단호박 사장들은 평소와 달리 내내 함박미소를 지었다. ‘백종원피자’ 시식에 잔뜩 기대감을 내비친 싸이먼 도미닉과 코드쿤스트는 시식과 동시에 “피자 느낌이 아니다”라는 의미심장한 평가를 남겨 지켜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했다.

쌈디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애청자라고 밝혔다. 그는 본방사수 중 알몸인 채로 오열까지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종원 역시 쌈디에게 랩에 대해 평소 궁금해하던 것을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본격적으로 ‘백종원피자’ 판매를 앞둔 롱피자집에 “메뉴를 다시 수정해야 할 것 같다”고 돌발 선언했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지 11일 오후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