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밍타이거·에잇볼타운·디보·덤파운데드 등, ‘오프 루트 페스트’ 핫한 라인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프 루트 페스트 2019’ 포스터./ 사진제공=오프 루트 페스트

힙합 축제 ‘오프 루트 페스트 2019’가 11일 최종 아티스트 라인업을 발표했다.

오는 10월 5일 토요일엔 덤파운데드(Dumbfoundead), 우디 고차일드(Woodie GoChild), 바밍타이거(Balming Tiger, sogumm & Omega Sapien), 릴보이(Lil Boi), 테이크원(Take One), 소코도모(Sokodomo)가 추가됐다.

10월 6일 일요일엔 비와이(BewhY), 씨잼(C Jamm), 코드 쿤스트(Code Kunst), 엠비에이 크루(MBA), 디보(Dbo), 주니어셰프 위드 프렌즈(Juniorchef With Friends), 에잇볼타운(8BallTown)이 추가됐다.

토요일엔 미구엘, 크러쉬, 기리보이, 염따, 하온, 후디, 오르내림 등도 무대에 오른다.

일요일엔 에이셉 퍼그, 박재범, 다이나믹 듀오, 피에이치원, 우원재, 키드밀리, 영비, 펀치넬로 등이 앞서 확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로써 ‘오프 루트 페스트 2019’에는 이틀 동안 39팀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개최되며 현재 멜론 티켓, 인터파크, 위메프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