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아, 내가 니 애미다”… ‘임신 6개월’ 박슬기, 남편과 태교여행中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슬기 남편./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슬기가 태교여행중 근황을 전했다.

박슬기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탄아, 세상은 너무 넓고 신기한 거 투성이다! 너 깜짝 놀랄 준비 단단히 하고 있어! 가장 첫째로 놀랄일은 내가 니 애미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슬기는 남편 품에 안겨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남편 옆에서 입술을 내밀며 달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임신 6개월에 접어든 박슬기는 남편과 괌으로 태교여행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슬기는 지난달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명은 ‘방탄공기’예요. 공문성, 박슬기의 첫자, 앞자를 따서 공기부부인데요. 처음엔 ‘공기야’ 부르다가 방해물로부터 꿋꿋이 건강을 지키라는 의미의 ‘방탄’이를 붙였어요. 주로 ‘방탄’이라고 부른답니다. 방탄소년단 같은 큰 인물이 되라는 마음도 장착”이라고 했다.

박슬기는 2016년 7월, 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