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운서 “신혼여행에서 셋이 돼 돌아왔다”…임신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준범 영화감독(왼쪽), 정지원 KBS 아나운서. / 정지원 아나운서 SNS

정지원 KBS 아나운서가 “임신했다”고 말했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11일 자신의 SNS에 “새댁이 돼 맞는 첫 명절, 수줍게 기쁜 소식을 전하려고 한다”며 “둘이 떠난 신혼여행에서 셋이 돼 돌아오는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고, 감격스럽고 신비로운 날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썼다.

임신을 발표한 정 아나운서는 이어 “입덧도 없이 건강하게 잘 자라는 우리 아가. 설레고 떨리고 걱정도 앞서는데 내년 1월에 건강하게 만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2012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정지원 아나운서는 지난 4월 소준범 영화감독과 결혼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