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엑소 첸, 봄엔 이별 가을엔 사랑…’김종대 감성’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엑소 멤버 첸.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깨끗하고 맑은 음색, 고요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로 마음을 일렁이게 하는 그룹 엑소의 첸(본명 김종대)이 오는 10월 두 번째 솔로 앨범을 발표한다. 지난 4월 첫 솔로곡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 (Beautiful goodbye)’로 봄날을 아련하게 만들었던 첸은 더 깊어진 감성으로 가을을 적실 예정이다. 국내 톱 보이그룹 엑소로도 대단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지만 솔로 가수로도 성공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첸이기에 그의 컴백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

첸은 10월 1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 (Dear my dear)’를 공개한다. 솔로 데뷔 이후 6개월 만에 발표하는 두 번째 앨범이다. 앨범에는 전보다 더 성숙해진 첸의 음악 감성을 만날 수 있는 6곡이 수록된다.

앞서 첸은 지난 4월 데뷔 7년 만에 첫 솔로 앨범 ‘사월, 그리고 꽃 (April, and a flower)’을 발매했다. 이 앨범은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전 세계 33개 지역 1위를 차지했다. 타이틀곡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는 발매 직후 멜론, 지니뮤직, 벅스, 등 국내 음원차트 1위를 장악했다.

그룹 엑소 첸의 솔로앨범 이미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첸의 컴백이 기대되는 이유는 앨범명에서 찾을 수 있다. 대부분의 가수들은 계절감에 맞는 노래를 발표한다. 봄에는 가볍고 발랄한 멜로디로 설렘을 자극하는 사랑 노래를, 가을에는 주로 쓸쓸함이 느껴지는 이별 노래를 부른다.

하지만 첸은 다르다. 4월에 이별을 노래했고 10월에 사랑 노래를 들고 온다. 계절의 이미지를 뒤집어버린 첸만의 감성이다. 그렇다고 계절감과 동떨어졌다는 느낌은 주지 않는다. 첸이 가진 깨끗한 음색이 주는 힘이다.

첸은 봄에 발표한 ‘사월, 그리고 꽃’ 전곡을 발라드로 채우며 자신의 목소리와 애절한 감성에 집중했다. 설레는 봄이 아니라 외로운 봄을 부각한 첸의 감성은 통했고, 발매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는 음원 차트 톱 100을 지키고 있다.  첸의 신곡 또한 높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가요계가 예측하는 이유다.

팬들 사이에선 첸의 신곡에 대한 기대감이 극에 달했다. 지난 8월 첸이 버스킹을 돌며 수록곡 일부인 ‘널 안지 않을 수 있어야지’를 선공개했기 때문이다. 첸은 기타 연주에 맞춰 한층 더 달콤한 목소리를 자랑했고, 그의 음색은 사랑을 속삭이는 가사와 어우러지며 ‘달달한 10월’을 예고했다.

첸은 오늘(11일)부터 온라인 음반 매장을 통해 ‘사랑하는 그대에게’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솔로로도 음반, 음원 파워를 과시했던 첸이 또 어떤 파워를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