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시청률 1% 꼬리표는 이제 그만…2% 돌파 기념 비하인드 대방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천우희(왼쪽), 안재홍. / 제공=삼화네트웍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이 지난 7일 방송으로 시청률 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넘어섰다. 이를 기념하며 제작진은 11일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멜로가 체질’은 지난 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가장 집중적인 질문을 받은 부분은 시청률 1%대였다. 올해 16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이 연출을 맡은 드라마여서다. 극과 극의 수치로 이 감독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지만, “1%의 시청자들과 주변의 반응은 수치로는 설명하기 어려울 정도로 좋다”고 강조했다.

‘멜로가 제칠’의 제작진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시청률 상승을 기원하며 지난 1일 촬영을 마친 배우들이 남긴 촬영장의 뒷무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 사진에는 극중 임진주(천우희 분)와 손범수(안재홍 분)가 손으로 브이(V)를 그리며 웃고 있다. 천우희는 “내가 개구리 같다고 안재홍이 자주 놀린다”면서 “안재홍은 시골 똥강아지 같다”고 받아쳤다고 한다.

제공=삼화네트웍스

두 번째 사진에서는 냉면집에서 촬영 중인 천우희, 안재홍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당시 “우리 NG 내서 많이 먹자”고 의견을 모았다. 이에 이병헌 감독은 “두 배로 불어난 떡진 냉면을 줄 것”이라고 응수했다고 한다.

제공=삼화네트웍스

세 번째는 그룹 위키미키의 김도연과 춤을 추고 있는 공명, 한지은의 모습을 포착했다. 극중 위키미키의 ‘피키 피키’ 안무를 재연한 한지은과 공명. 두 사람의 노력에 김도연도 만족했다고 한다.

제공=삼화네트웍스

이어 극중 황한주(한지은 분)의 아들로 나오는 황인국 역의 아역 연기자 설우형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천우희, 한지은, 윤지온 등의 모습도 공개했다. 이들의 환한 미소는 보는 이들마저 웃게 만든다.

배우 윤지온(왼쪽부터),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 제공=삼화네트웍스

‘멜로가 체질’의 제작진은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윤지온이 매회 맥주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소파에서 찍은 사진을 마지막으로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