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문빈 “오제와 함께여서 행복”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아스트로의 문빈. / 제공=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의 문빈이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을 마치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문빈의 소속사 판타지오는 11일 공식 SNS에 대본을 가리키며 환하게 웃고 있는 문빈의 사진을 올렸다. 극중 정오제 역을 맡은 문빈은 “내게 ‘열여덟의 순간’은 잊지 못할 추억과 경험이었다. 성인이 되고 하는 첫 연기, 첫 작품을 오제와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며 “처음이어서 낯설고 떨리는 순간도 있었지만 그런 순간마다 제작진이 따뜻하게 챙겨주시고 가르쳐주셔서 많이 배울 수 있던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항상 힘이 되어준 극중 2학년 3반 친구들,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덕분에 ‘열여덟의 순간’을 촬영하는 모든 날이 즐거웠다”고 강조했다.

문빈은 정오제의 옷을 입고 ‘열여덟의 순간’의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최준우(옹성우 분)와 절친한 친구 사이로 극의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