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박해수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후 가족들 태도 달라졌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박해수./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 처음 출연한 배우 박해수의 예능감이 폭발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명품배우 선물세트’ 특집으로 김응수, 김상호, 박해수, 이창훈이 출연한다.

그중 박해수는 연극 무대에서 쌓아 온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첫 주연작인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흥행시키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러나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후 큰 활동이 없어 그의 근황을 궁금해 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해수는 영화 ‘양자물리학’의 주인공으로 생존신고를 제대로 치렀다. 이와 함께 그동안 숨겨왔던 입담을 봉인 해제시키며 현장 모두로부터 예능감을 인정받았다.

특히 박해수는 뛰어난 관찰력을 자랑하며 타인의 성대모사 개인기를 그대로 따라 할 수 있다고 장담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실제로 검증에 나선 조세호는 본인의 트레이드마크인 최홍만과 휘성 성대모사를 선보였고, 박해수는 이를 재연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또한 박해수는 이번 명절이 기다려지는 이유를 밝히며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후 가족들의 태도가 달라졌다”고 말해 모두를 집중시켰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비하인드 스토리와 박해수가 학창시절 아이돌급 인기를 누린 사연 등도 공개했다.

‘해피투게더4’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