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황만익, 원츠메이커 엔터와 전속계약…심혜진·고주원과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황만익. / 제공=원츠메이커

배우 황만익이 원츠메이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힘찬 도약에 나선다.

11일 원츠메이커 엔터테인먼트(이하 원츠메이커)는 “최근 황만익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공연과 드라마, 영화 등 다방면에서 실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은 황만익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기량을 펼칠 수 있또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츠메이커에는 심혜진 송영규 김다현 고주원 장해송 서화이 김채은 등이 소속돼 있다.

서울시극단에서 배우생활을 시작한 황만익은 ‘워치’ ‘낭독뮤지컬 백범’ ‘톡톡’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나폴레옹’ ‘컨택트’ ‘맨 오브 라만차’ ‘영웅’ ‘지킬 앤 하이드’ ‘맘마미아’ 등 다양한 뮤지컬에서 활약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영화 ‘강철비’ ‘대립군’ ‘시라노 연애 조작단’, SBS 드라마 ‘녹두꽃’, OCN 드라마 ‘보이스’ 시리즈 등 장르를 넘나들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황만익은 원츠메이커를 통해 “배우에 대한 이해와 가능성을 알아봐 준 원츠메이커의 새 식구가 돼 매우 감사하고 기쁘다. 무대뿐만 아니라 영화, 드라마에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황만익은 윤봉길 의사를 그린 창작 뮤지컬 ‘워치’에서 김구의 진짜 모습을 감추고 백정선으로 위장한 신사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