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VS어머니, 운전면허 배틀…손녀 견제

[텐아시아=우빈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 어머니, 딸 수빈 / 사진제공=KBS

배우 김승현의 어머니와 딸 수빈이 운전면허 대결을 펼쳤다.

11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운전면허 취득을 두고 경쟁이 붙은 김승현의 어머니와 딸 김수빈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해 생애 첫 운전 면허에 도전했다가 쓰린 실패를 맛본 어머니는 수빈이가 운전면허를 따겠다고 하자 반대에 나섰다.

하지만 수빈이의 은근한 무시와 김승현 아버지의 “합격하면 중고차 뽑아주겠다”는 제안에 어머니는 자신도 시험에 재도전하겠다고 결심했고 이전보다 더 뜨거운 열공 모드에 돌입했다.

특히 이번에는 제대로 마음먹은 듯 필기구도 새로 구입하고 둘째 김승환으로부터 과외를 받는 등 절치부심한 모습을 엿보였다. 그 결과 어머니는 김승현이 내는 모의 문제에 척척 대답하며 이번에야 말로 합격할 것 같은 예감을 선사했다.

마침내 결전 당일, 필기 시험장 밖에서 가족들이 초조하게 기다리는 가운데 어머니와 수빈 두 사람 모두 해맑게 웃으며 나오는 모습이 포착돼 과연 중고차가 걸린 운전면허 배틀의 최종 승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어머니는 자신보다 수빈이가 먼저 합격해서 무시당할까 하는 걱정에 방해공작을 펼쳤다고 해 무슨 일을 벌인 것인지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