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유세윤, “제가 임시로 앉아보죠”···MC 자리 호시탐탐 ‘폭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개그맨 유세윤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숨겨진 욕망을 표출한다.

1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영화감독 장항준, 유세윤, 작사가 김이나, 가수 박재정이 등장하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세윤은 가수 윤종신의 MC 자리를 노린다고 했다. 윤종신의 후임자를 미리 생각했다는 그는 “내가 임시로 몇 번 앉아보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세윤은 윤종신의 식은땀을 봤다고 말해 그를 당황하게 했다.

유세윤의 폭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윤종신의 말이 예전보다 50배나 늘었다는 것. 유세윤은 “윤종신과 대화하면 뜻밖의 매직 아이를 경험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룹 UV로 활동 중인 유세윤은 윤종신에게 협업을 제안했다. 그는 콘셉트를 ‘알코올 래퍼’라고 공개했다. 이어 참신한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출연진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박재정은 ‘윤종신 찬양론’을 펼쳤다. 그는 “윤종신 선생님은 위대하신 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재정은 “녹음 중 윤종신에게 크게 혼났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윤종신의 촌철살인에 눈물까지 흘렸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라디오스타’는 11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