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엘 측, “아는 형과 ‘운전자 바꿔치기’…혐의 인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노엘./ 사진제공=인디고뮤직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의 법률 대리를 맡은 이상민 변호사가 1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고 주장한 A씨는 노엘의 아는 형”이라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A씨는 장 의원 관계자나 소속사 관계자, 다른 연예인이 아니다”라며 “피의자(노엘)는 사고 후 1~2 시간 이후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밝혔다. 피해자한테도 당시 운전자라고 밝힌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음주운전과 바꿔치기 등) 혐의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노엘이) 피해자와 합의했고 (경찰에) 합의서를 제출했다”며 “사고 당시 피의자가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1천만원을 주겠다’ 등의 말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자 모친이) 피해자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변호인이 위임받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 변호사는 사고 직후 경찰의 조사에 대해 특헤를 받은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고, 뺑소니 혐의도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노엘은 지난 7일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음주 측정 결과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노엘은 다치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현장에 없던 A씨가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A씨에 관해 확인 작업에 들어가자 노엘은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노엘과 동승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노엘의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교사, 과속 운전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으며 필요하면 노엘 등을 추가 소환할 방침이다.

경찰은 노엘이 실제 운전자 바꿔치기를 했는지, 노엘과 A씨의 관계 등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노엘은 A씨를 지인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엘은 음주운전 적발 후 논란이 거세지자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